Journal Search Engine
Search Advanced Search Adode Reader(link)
Download PDF Export Citaion korean bibliography PMC previewer
ISSN : 2288-6222(Print)
ISSN : 2288-7512(Online)
Korean Journal of Converging Humanities Vol.1 No.1 pp.27-50
DOI : https://doi.org/10.14729/converging.k.2013.1.0.27

A Foucaultian Approach to the Subjectivation of Welfare Clients and Critical Social Work Practice: A Case of the Movie Wan-deuk-yi

Mi-Young Kwon
Master′s Course in Social Welfare at ChungAng University
Bo-Young Park
Assistant Professor of Social Welfare at Far East University
2013.10.26. 2013.11.04 2013.12.22.

Abstract

The paper aims to theoretically explore the subjectivation of clientsin social work practice in the mass media. To do this, the paperanalyzes the movie Wan-deuk-yi on the basis of Michel Foucault’stheory of power, a distinguished approach in critical social theories.The paper uses the movie Wan-deuk-yi as a subject of analysis, becausethe movie does not accept conventional wisdom (i.e. a viewpoint ofthe mainstream society) that clients are just beneficiaries of welfareservices. The essential work of the paper is a Foucaultian approach tothe mass media relating to social work practice, and the importantpoint is that the exercise of invisible/microscopic power by the mainstreamsociety generates the objectivation of clients in social work practice. Thatis to say, the paper indicates that clients actually lose control of social work practice with having no self-determination and choice in welfareservices in spite of the fact that social work practice is for clients byits very nature.
To overturn the objectivation of clients in social work practice, thepaper offer a discussion of two practical strategies. First, some kind ofethical/legal mechanism is needed to ask social workers to use theirprofessional power for advocating and consolidating clients’self-determination in social work practice. Because power could be anefficacious weapon to ameliorate social irrationalities as long as powercould be used for the right direction. Second, there is necessary torestate our previous social perceptions on social work practice, “Clientsare just the object of welfare,” through the mass media. That would onthe one hand secure the self-determination and choice of clients in thefield of social work, and on the other foster social atmospheres toenhance the social right as a substantive right in our society.

푸코(Michel Foucault)의 권력이론으로 본 사회복지 클라이언트의 주체화 문제*

: 영화 <완득이>에 대한 비판사회복지학적 접근

권미영(중앙대학교 대학원), 박보영(극동대학교/교신저자)

요 약

이 논문은 미디어 속에 내포된 복지철학적 이슈, 즉 클라이언트(client, 예컨대 사회적 약자나 취약계층)의 주체화 문제를 복지이론적으로 고찰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이 논문은 푸코(Michel Foucault)의 권력이론—대표적 비판사회이론의 하나로 꼽히는—에 입각하여 영화 <완득이>를 분석한다. 이 논문에서 영화 <완득이>를 분석대상으로 삼은 건, 이 영화가 클라이언트를 ‘시혜의 대상’(객체)으로만 인식하는 기존의 인식(주류사회의 시각)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논문은 주로 미디어에 대한 비판사회복지학적 분석을 수행하고 있는데, 그 핵심 주장은 주류사회의 비가시적이고 미시적인 권력 작용이 복지서비스에서 클라이언트의 객체화를 야기하고 있다는 것이다. 쉽게 말해, 복지서비스가 본디 클라이언트를 위해 존재함에도 정작 복지서비스의 제공과정에서 클라이언트는 자기결정권과 선택권을 거의 갖지 못한 채 주변적 존재로 머물러 있다는 것이다. 이 논문은 이 같은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대략 두 가지 실천전략을 제시한다. 첫째, 권력은 잘 사용할 경우 부조리한 현실을 조금이라도 개선할 수 있는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는 만큼, 실천현장에서 사회복지사의 권력이 클라이언트를 옹호하고 클라이언트의 자기결정권·선택권을 강화하는 데 쓰일 수 있도록 윤리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둘째, 미디어를 통한 사회적 인식의 재고와 변화를 꾀함으로써 단기적으로는 실천현장에서 클라이언트의 주체화를 도모하고, 장기적으로는 우리사회에서 사회권의 실체적 권리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

Figure

Table